이제서야 8월 밥상.

그래도 겨울에 여름밥상 올리던 때 보다는 놀라운 발전인가ㅋㅋ

한 달 된 아기가 자는동안 블로깅 타임!



차가운 오이 수프.

요거트, 민트, 오이, 올리브유, 레몬즙, 소금 & 후추를 넣고 곱게 갈아서 미리 냉장 보관.



상큼 시원하다.



수프로 입맛 돋구고 파스타로 마무리.



참치 작은 것 필레로 떠서 굽고

토마토, 올리브, 엔초비, 페페론치노, 케이퍼, 파르마산 치를 넣고 만든 파스타위에 얹어서 먹었다.

오랜만에 스타터로 수프까지 먹었더니 너무 배불러서 남길 뻔 ㅋㅋ



두바이 와서 가장 변화한 건 우리집 아침식사 시간.


일단, 모두가 일찍 일어난다 ㅋㅋㅋ

그리고 팬케잌, 와플, 크레페 등이 (매일은 아니지만) 자주 등장한다^^



바쁜 평일 아침에는 각자 얼른 먹고 가지만 

주말 아침에는 이렇게 다같이 앉아서 여유롭게.


아빠가 초콜렛 스프레드 넣어서 돌돌 말아서 딸램을 주면 

딸램은 척척 받아서 잘도 먹는다.

언제나 훈훈한 부녀.



밥, 꿍바오지딩(宫爆鸡丁), 쥬키니 가지 볶음.



남편의 훼이보릿 중 하나!



야채 섭취 차원에서 휘리릭 볶아 줌...

야채가 맛있는 날은 맛있게 볶아지고 야채가 맛 없으면 정말 맛이없다는 게 흠.

두바이에서는 야채 고를 때 정말 신중을 기하게 된다..복불복--;;;;



아놔..오랜만에 남편이 좋아하는 폼 도피누아...프랑스식 감자그라탕을 했다.

구운 토마토와 스테이크와 함께!



새로 산 가스 오븐이 익숙치 않아 (초짜처럼) 오래 걸리고 태울 뻔 하고--;;;;;

더 촉촉해야하는데 생크림 넣을 때 너무 몸 생각했나봐...

크림 팍팍 넣어줄 걸..좀 드라이해서 아쉬웠던..



한국슈퍼에서 삼겹살 배달시켰다ㅎㅎㅎ

비록 냉동이지만 (맛있었음)..감지덕지 하며 셋이서 폭풍흡입^^



염소치즈 샐러드.



집에 있는 야채 손질해서 대충 깔고 

염소치즈, 호두, 꿀을 살짝 얹어 구운 토스트와 함께.



마포 또우푸(麻婆豆腐:마파두부), 위샹치에즈(鱼香茄子:어향가지볶음), 삼겹살 볶음.

삼겹살은 구워먹고 남은 것 처리용으로 피망과 함께 볶 았다.


어향가지는 남편이 궁보지딩과 함께 제일 좋아하는 중국 요리 중 하나인데

남편이..이날따라 더욱 맛있게 되었다며 엄지 척척!



마파두부는 소고기 조금 넣고 만들었는데 

늘 느끼는 거지만 돼지고기 넣고 만드는 게 가장 맛있는 것 같다.



지난번에 타진 해줬더니 좋아라해서 건포토, 병아리콩 넣고 또 만들었다.

양고기 어깻살이나 다릿살을 스튜용으로 잘라 만들면 된다.



오븐에 잔뜩 구워서 껍질 벗겨 올리브유와 마늘에 마리네이드 해 놓은 피망에

토마토와 양파를 넣고 샐러드를 만들었다.

피망덕에 급조하긴 했지만 실제로 모로코 요리다.



당연히 쿠스쿠스(Couscous)와 함께!



바질화분 큰 걸 사다가 잎을 다 뜯어서 페스토 소스 만들었다.


소분해서 딸램 도시락 용으로 조금 얼려두고

나머지는 파스타에 남편이랑 한 두끼 해결하면 참 좋다.

샐러드에 넣어도 되고 샌드위치 만들 때 소스로 써도 좋고..활용도도 높아서 굿!



이탈리아 사람들처럼 온 가족이 모여 이걸 스타터로 먹고 

다시 메인 요리로 고기나 생선을 먹으면 참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파스타 달랑 만들어 한 끼 해결하기 바쁜 우리집ㅎㅎㅎ



역시나 남편의 요청(?)으로 태국식 그린커리.



한동안 내가 질려서 잘 안해주다가

두바이 와서 뭐 해 먹을지 고민고민하다가 다시 자주 해주게 됐다ㅎㅎㅎ



남편이 열광하는 티본 스테이크.



미리 만들어 둔 라따뚜이(Ratatouille)가 있어서 감자만 구워 편하게 준비했다.

오랜만에 만든 라따뚜이도 맛있게 되서 눈누난나.


이번엔 재료가 괜찮았나....

재료의 중요성을 더더더욱 느끼게 되는 요즘!



집에 있는 거 아무거나 다 넣고 만드는 샐러드.



이렇게 또 한 끼 해결.

이거 먹고 빵에 치즈라도 껴서 좀 더 먹어줘야한다.

안 그럼 금방 배고플 수 있다ㅎㅎㅎ



난 도저히 입맛이 없어서 남펴과 딸램만 연어 구워 저녁 차려줬다.

난 뒤늦게 라면 먹음 ㅎㅎㅎㅎㅎㅎㅎ



딜 잔뜩 얺은 머스터드 크림 소스에 구워서 마리네이드 해 놓은 피망과 

삶은 렌틸콩에 올리브유, 소금 & 후추만으로 간만해 곁들였다.



송아지 정강이 대신 소 정강이로 만든 오소부코.

두바이에서 송아지 고기는 아직 본 적이 없다.

소 정강이로 만들어도 맛있으니 다행이지만 ㅎㅎㅎ



아빠 폴렌타 위에 다진 파슬리 뿌려주는 딸램^^

니가 뭘 좀 아네? ㅎㅎㅎ



두바이 와서 계속 식욕이 별로 는데

오랜만에 푸근하니 좋았던 음식.



딸램과 외출 후 저녁준비를 미리 못해서 

얼른 휘리릭 파스타 퐈이야-



크리미 크리미하게 좋다 좋아 ㅎㅎㅎ

바쁠 땐 최고의 요리^^


언젠가는 조금 괜찮은 레시피를 정리해서 올려보고 싶은 생각도 있는데

아직은 여유가 없다. 


과정 사진은 커녕 밥상 사진도 못 찍는 날이 많을 뿐 더러

무엇보다 이제 대부분의 요리를 대충 눈짐작과 감으로 하다보니

레시피 자체를 만든다는 건 엄청난 작업이 될 것 같아 엄두를 못내겠다.


육아하고 살림하면서...

블로그에 요리 과정과 레시피까지 정확하게 적어서 올리시는 블로거님들 정말 존경 그 자체!!!

세상엔 대단한 엄마사람들이 참 많다는...


많다...많지만..

나는 그냥 마음을 비우고

지금 나의 자리에 충실하기로...



« PREV : 1 : ···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 : 640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