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혼자만의 시간.

커피 한 잔 하며 가볍게 포스팅으로 시작하기^^


이제 드디서 11월 밥상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꼬막파스타.

다른 조개류보다 꼬막이 살짝 덜 비싸다.

흔히 보이는 것도 아니라 있으면 바로 공수.



비쥬얼은 좋았으나...해감이 잘 안되서 망했으--;;;;

밤새 해감을 했는데도 잘 안됐다ㅠㅠ

담부터 잘 하는걸로.



물냉이(Cresson-크레쏭) 수프.

감자 하나정도 넣어 걸죽한 식감 살려준다.



알싸한 향이 너무 좋은 수프.


수프계의 넘버투!!

넘버원은 당근 단호박이쥐ㅎㅎㅎ



작은 오징어를 사다가 파르씨(Farci: 속을 채워 만드는 요리).

밥, 허브(파슬리, 민트), 양파, 레몬 콩피(Confit), 건포도 등으로 속을 채우고

화이트 와인 살짝 부어 오븐에 구웠다.



살짝 이국적인 맛.



괜츈했음....

속을 채우는데 살짝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게 흠이라면 흠....



잡지 보다가 너무 맛있어 보이길래 ㅎㅎㅎㅎ


딸램 먹으라고 사다놓은 포도...

딸램이 안 먹어서 냉장고에서 굴러다니고 있으니 처리도 할겸

메추리와 포도구이...클레식한 조합이죠잉!



파네(Panais)도 구워서 곁들이고.



참 어렸을땐 못 먹고 안 먹는 게 많았는데 나이들수록 이것저것 먹게 된다.


어릴적 엄마가 가끔씩 손님상에 메츄리를 구워 내거나 탕을 끓여내면 엄청 싫어라 했는데ㅎㅎㅎ

막상 석쇠에 막 구워낸 메추리 다리를 엄마의 강요에 못이겨 한 입 베어 보면

'아...고소하니 맛은 괜찮네'...라고 속으로만 생각하고는.. 고개를 팽- 돌리며 

"아, 맛없어 안 먹어!!"라고 외치곤 했던 기억이 난다.


엄마 미안해.

나 요즘 딸램한테 복수 당하고 있어요 흑흑ㅋㅋㅋㅋ



전전날 먹은 오징어 파르씨가 남아서 샐러드로 급조.



차갑게 먹어도 별미.



오리 가슴살 구이, 감자크로켓과 어린파 구이.



소스까지 만들어 대령했네...?

무슨 소스였는지 생각이 안난다는 게 함정.



백종원 스타일의 만능간장 비스꾸름한 걸 만들어 두었다가 볶음국수.

그런데 야채가 너무 많아 국수가 안 보인다 ㅎㅎㅎ



소세지 구이오 폴렌타.

토마토 소스 만들어 둔 게 있어서 같이 곁들였다.



아주 소박한 식사.



만들어둔 토마토 소스를 먹어야해서

미트볼을 만들어 미트볼 스파게티.



치즈 마구 뿌려뿌려-



딸램도 냠냠 잘 먹고.

밥투정이 너무 심한 아이...이렇게 잘 먹을 때 너무 이쁨.



느타리과 버섯과 브로콜리, 링귀네(Linguine) 파스타.



야채 듬뿍...단순하지만 맛좋다.



돼지고기 스테이크과 단호박 구이.



단호박 구워도 맛남 ㅎㅎㅎ

왜 맨날 수프만 만들어 먹었을까.



나름 정성과 시간을 들여 만든 생선수프인데 비쥬얼은 영 ㅋㅋㅋ



따땃하니 속이 확 풀리는 음식.... 


이렇게 많이 올려도 이제 겨우 11월 상반기 집밥...끝인가ㅎㅎㅎ

하반기는 다음에 하는걸로--;;;;;


------


모두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____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PREV : 1 : ···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 : 63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