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10월 즈음 밥상인가.

1월에 하는 10월 밥상이라뉘...쩝...



돼지감자 수프였던 것으로 보임...

아님 감자 수프?--;;;;

기억이 가물가물...



아마 돼지감자수프였을 거고.

이게 그 어떤 수프라도 맛이 없을 수 없는 비쥬얼ㅎㅎ



수프만 먹음 허전하니 너프샤텔(Neuf Chatel),

노르망디 대표 치즈도 곁들여 주고요.



너프샤텔 치즈와 꿀을 얹어 구운 토스트를 곁들인 샐러드로 마무리.



이 지역 비스트로 가면 가끔 비스꾸름하게 자주 등장한다.



집에서 뽑은 면을 곁들인 자장면.

면 탱글탱글...비쥬얼 좋고만.



울 딸램의 생애 첫 짜장면 되시겠다ㅎㅎㅎㅎ



사정없이 비비는 남편.



자장면을 그리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해외서 먹으니 요게 또 별미네^^

중국집 자장면 맛을 따라갈 수는 없지만 나름 괜찮았다.



소..손으로...정신없다 우리아기ㅎㅎㅎ


이때만에도 음식의 비쥬얼만 보고 거부하지 않았었구나.

요즘은 요 색깔때문인지 고개를 설레설레 거부하심--;;;; 

녹색, 주황색...특히 싫어하심ㅠㅠㅋㅋㅋㅋ



남편이 먹고싶다고해서 만들어준 버프 뷔기뇽(Beouf Bourguignon).

영원한 클레식^^



따로 익힌 당근과 양파, 양송이 버섯을 곁들이고...

폴렌타(Polenta)와 함께..얌!



소고기 스테이크, 단호박 퓨레(Pureé:으깬 것), 감자볼, 구운 비트.



대충 공수했더니 고기가 별로였음--;;;;



햄버거!

왜 늘 남편이 좋아하는거지...?

당신 이렇게 사랑받는 거..알고는 있나?ㅎㅎㅎㅎ



고기 밑에는 야메로 만든 바베큐 소스..위에는 블루소스 치즈 소스를 뿌렸다.

직접 튀긴 얇은 감자튀김도 좋고.



딸램을 위해 만든 단호박 퓨레....

딸램이 심하게 거부해서 결국 단호박 리조또로 다시 제조.

남편이랑 먹음--;;;;



관자와 함께 먹으니 굿굿.

딸램아, 이 맛난 단호박이 왜 싫다더냐.

맛만있다고-



계속 남편이 좋아하는 거....

고추장양념 목살구이와 상추겉절이.

고기랑 밥만 먹기는 양심에 찔려서 상추겉절이를 만듬ㅎㅎ



수북히 쌓아줘도 다 먹는 당신.

나도 좀 줘!!!



양념을 밥에 올려 슥슥- 비벼 먹어도 맛있....

나이 들수록 고기보다 밥이 땡기는 이유는 뭘까.



평일인데 무리해서 쐬주도 한잔!ㅋㅋㅋ



배가 불렀지만 아쉬워서 참기름, 김 넣고 볶음밥으로 마무리.

언제나 흡족^^



깔끔-



그리 잘 하진 못하는 디저트인 티라미수(Tiramisu).

맛은 좋지만 늘 크림이 너무 흐믈거리는...

그래도 맛남^^


난 커피맛이 쌉싸롬한 많이 달지 않은 티라미수가 좋더라.

그래서 집에서 만든 게 맛있다.



날씨가 좀 쌀쌀해지는 듯 해서 

따뜻하게 먹을 수 있도록 생선수프를 준비했다.



토마토 국물 베이스에 흰살 생선 토막낸 거랑 오징어, 새우를 넣고 

고춧가루도 좀 첨가해서 칼칼하게-



매운탕만큼 게운할 순 없지만

따땃하니 속풀리고 좋구만.



단호박 수프.



견과류 조금 뿌려서-



목살 돈까스와 카레소스.

마늘향나게 크림소스도 만들어서 살짝 곁들였다.



궁합 좋다.



냠냠.

빵가루는 역시 한국빵가루.

바삭하고나-


----


급 추워졌다가 날씨가 조금씩 풀리기 시작한다.

겨울이 겨울같지 않더니 며칠동안 온도가 영하로 내려가고...

아무리 영하로 내려가도 눈 한번 시원하게 내리질 않는다.


추운데도 산책을 포기하지 않고 꿋꿋히 데리고 밖으로 나돌았더니

그저깨부터 딸램 코에서 콧물이 줄줄...--;;;;

입맛을 잃었는지 밥도 잘 안 먹고.


춥다고 집안에서만 놀게 할 순 없고...

아픈 건 또 싫고...


육아,

참 뭐가 정답인지 모르겠다.

어렵다ㅎㅎ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PREV : 1 : ···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63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