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철지난 사진들이긴 하지만 

그동안 뭐 먹고 살았나...돌아보기.

사진으로 남아있는 건 정말 주말에 해 먹는 한 두끼 정도.


조금씩 일상으로 돌아오고는 있지만 

울 껌딱지땜에 장보는 것도 요리하는 것도 쉽지 않다.

주방에서 뭐만하면 내 두다리를 붓잡고 늘어진다능--;;;;



매뉴 고민하는 것도 머리아프다.

주말 한끼 정도는 무조건 남편입맛에 맞추기...



소고기 타르타르(Tartare)감으로 기름기가 없고 부드러운 좋은 부위를 공수

집에서 직접 갈고 다진 샬롯, 디종 머스터드, 케이퍼, 타바스코, 소금 & 후추로 간해서

아주 평범하게 만들었다. 


뜨겁게 달군 팬에 겉을 아주아주 살짝 익혀봤는데 요것도 나름 괜츈 ㅋㅋ

어디서 본 거는 있어가지고^^


감자튀김하고 먹고싶다고 했는데 튀기는 게 싫어서 팬에 굽고

샐러드 간단히 곁들임.



어느 주말 점심 남편이 만들어준 구운 샌드위치.



모짜렐라와 토마토가 들어간 초간단 샐러드지만 따뜻해서 먹을만하다.

샐러드와 생햄도 조금 곁들이고.



너무 귀찮아도 밥은 먹어야 하니--;;;;;

일욜 저녁은 초밥을 시켜먹는 경우가 많은데

이날은 돼지고기가 있어서 늘 하던데로 고추장 양념해 굽고 김치볶음 곁들였다.



난 좀 매운데 남편 너무 잘 먹네.

어떤 땐 매운 걸 나보다 잘 먹는 거 같다.

내가 프랑스 살면서 매운음식에 좀 약해졌지ㅋㅋㅋ



매콤한 한국음식을 먹고 내가 좀 허전하다며 섭섭해하자...

남편이 얼른 만들어준 와플^^


몸에는 통밀이 좋지만 남편은 싫어라해서 허연 백밀가루로 맹글어서는

아주 부드럽고 바삭하니 잘 만들어졌다.


소스..이런따위도 너무 귀찮아 안 만들고 그냥 뉴뗄라 발라 냠냠-

뉴뗄라도 몸에 안 좋은 팜유가 들어가서 말이 많지만 

남편은 뉴뗄라와는 뗄레야 뗄 수 없는 사이--;;;;

뉴뗄라 중독자 같으니...



어느 토욜에 피곤에 쩐 나 때문에 하루종일 애기 본 남편이 너무 불쌍해서

힘을 내서 만들어 본 관자 카르파쵸(Caparccio).


어려울 건 없지만 진짜 내 상태가 메롱이었던지라...

이것도 겨우 힘내서 만들었다는 슬픈 야그.

 


청사과와 샐러리를 살짝 간해서 밑에 깔고 얇게 썬 생관자를 올리고 (신선해야함)...

집에 래디쉬가 있길래 것도 좀 얇게 썰어 올려봄.


진짜 대충 만들지만 

이런건 대충 만들어도 관자가 신선하면 맛은 얼추 보장ㅋㅋㅋㅋ



이어서 만든 구운 생선과 대파구이 & 햇양파 피클...등등.



어느 일욜 점심에 만든 샐러드.

시서샐러드 먹고 싶다고 하셨는데 닭고기가 읎다--;;;



소스는 시저샐러드 소스이나

달걀과 베이컨 버섯 등으로 닭고기를 대체해서 만듬.



남편이 삼겹살 노래를 해서....

마침 맛난 엄마표 김치도 넉넉히 있고..히히ㅎㅎㅎ

올만에 포식^^



옛날엔 고등어를 그리 좋아하진 않았던 거 같은데

프랑스에서 나름 자주 먹는 생선이 되었다.


한국에서처럼 프랑스에서도 고급생선으로 쳐주지는 않지만

신선한 고등어를 적절히 익혀 요리하면 아주 괜찮다.



물냉이 감자 퓨레와 햇무를 버터에 구워 곁들였다.

아...그놈의 뻐러- 뻐러- 뻐러-


이제 우리도 삼십대 중반에 접었으니

몸매와 건강을 생각해서 좀 자제해야 하는데...

버터 먹고 쓰는 양을 보면 나는 프렌치보다 더 프렌치스러운--;;;;;



부들부들한 송아지 안심을 굽고

브로컬리와 생양송이 얇게 썬 걸 올렸다.



양송이는 순전 비쥬얼때문이었는데 남편이 나름 잘 어울린다고.



게다가 프아그라(Foie gras) 소스씩이나 만들어 주었다.

사실은 금방 만들 수 있는 소스를 찾다가 이런 럭셔리한 소스가 탄생한 거라능ㅎㅎㅎ

남편 또 환장해 주시고^^


----------------


낼 한국가는 뱅기를 탄다.

다녀온지 8개월정도 되었으니 그리 오래된 건 아닌데...

하루가 다른 딸램의 성장을 가족들과 나누지 못하는 게 늘 아쉬워서.

일 그만두기로 결정하고 며칠안되서 질러질러- 티켓. 고고 ㅋㅋㅋ

물론 6주동안 딸램은 아빠를 못보고 아빠는 딸램을 못보고.


가기 전날 남편과 삼겹살파티를 한창 즐겁게 하다가 생각하니 

또 그게 쪼끔 슬프다.


남편도 전에야 아내만 애지중지 오매불망이었겠지만...

딸을 향한 사랑은 나와는 비교할 수 없을만큼 더 애지중지 오매불망일텐데ㅎㅎㅎ

올해는 딸이랑 둘이서만 가게되서 좀 미안하네.


프랑스 있음 한국 가족들이 넘 그립고

한국 가있음 남편이 넘 그립고.


그렇다고 두세달에 한번씩 가는 게 아니라 2-3주는 너무 짧고ㅎㅎㅎ

해외사시는분들 이심정 잘 아실 듯....


암튼 가서 가족들이랑 즐거운 시간 보내다 오는 게 남편에대한 예의?^^

암튼, 잘 다녀 오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PREV : 1 : ···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36 : ··· : 630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