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날 양파파이와 소고기 오븐구이를 해 먹었고..파이반죽과 고기가 좀 남았어요.
다음날 J님이랑 부엌에 이것 저것 집정리에 바쁜 와중에...배가 너무 고푸더라구요.


나름 할 일이 많은 날이어서 후다닥 차릴 점심이 필요했고, 마침 남은 것들도 처리해야 했기에...
루꼴라 피자와 로스트비프 샐러드를 만들었어요.
남은 걸로 급조했지만 맛은 굿~!




진짜 피자반죽은 아니지만...남은 반죽을 활용해서 피자 도우를 얇게 밀었구요..
그 위에 홈메이드 토마토소스를 바르고..



오븐 240에서 약 12~13정도 구워주다가..모짜렐라를 얹어서 다시 몇 분 더 구워줬어요. (치즈가 녹을때까지)
마지막으로 루꼴라만 숑숑 뿌리면 끝!


때마침 모짜렐라, 토마토소스, (아침에 공수해온) 루꼴라가 있어서 요런 맛있는 피자가 탄생.
(맘이 급해서인지 루꼴라가 아주 심난하게 뿌려진 듯--;;;)

물론 일반 피자 도우로 만드는 게 더욱 담백, 바삭..고소하지만..
이렇게 센 온도에서 후딱 구우니까...파이반죽도 나름 피자반죽으로 변신 가능하네요 ㅎㅎㅎ

 

피자 도우를 밀 동안 소스팬에 발사믹식초 + 황설탕 조금을 넣고 제일 약한 불에서 졸이고 있었거든요.
그리고 피자가 구워지는 동안 샐러드야채와 루꼴라를 접시에 담고, 전날 남은 구운 소고기를 깔고...
조금 식은 소스를 뿌려서 순식간에 완성~! 

 


소고기를 그릴에 구워서 만들어도 너무 맛있는 샐러드죠~!
소스를 좀 더 식혀서 뿌렸어야 하는데...--;;; 
미지근한 상태에서 뿌렸더니 비쥬얼이 좀 별루였던 ㅎㅎㅎㅎ


전 옆에서 별로 한 일 없이 J님만 쫄래쫄래 따라다니며, 입으로 도와주었을 뿐인데도...
어찌나 허기가 지던지~~~ 둘이서 너무 맛있게 점심을 먹었네요.


남은 재료를 해결하는 취지도 좋았지만, 재탕 + 급조한 음식답지않게 맛이 좋아서...
기분좋은 식사를 했어요^^
별거 아닌걸로 참 뿌듯해하고 말이죵...힝~ㅎㅎㅎ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PREV : 1 : ··· : 347 : 348 : 349 : 350 : 351 : 352 : 353 : 354 : 355 : ··· : 630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