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봄 나들이:-)

Posted 2012.03.13 22:25

오랜만에 J님과 주말 나들이를 다녀왔어요.
비엔(Vienne) 지방의 푸아티에(Poitier)에 퓨처로스콥(Futuroscope)이라는 첨단 영상 테마파크?를 가보기 위한 목적도 있었고...근처에 사시는 J님의 외가에도 오랜만에 들를 겸.

마침 시누이가 근처에 SPA 겸 호텔이 아주 괜찮은 곳이 있다고 추천해줘서 겸사겸사^^
공교롭게도 시청결혼식 2주년이랑 근접한 시기기도 해서 나름 핑계가 좋았네요.
사실 호텔에서 자고 올만큼 먼 거리가 아니거든요.

멀쩡하던 날씨가 급 토요일부터 흐리고 쌀쌀해지는 바람에 사진도 거의 안 찍었어요.
주머니에 손 찔러놓고 J님 팔뚝에 껌딱지마냥 붙어서 다니느라--;;;;ㅎㅎㅎㅎ



퓨처로스코 사진은 증말 한 장도 없어서 웹사이트에서 퍼 왔습니닷!!!
마침 핸드폰 베터리도 없어서ㅋㅋㅋ
사진이 좀 어이없더라도 이해해주시길^^;;

주제별로 영화관이 있고 (약 20개 정도), 짧은 영화나 영상을 상영하는데요,
시간대별로 찾아가서 줄서고 입장...열심히 보고 나오면 된답니다ㅋㅋ
3D영화, 감각체험 영화, 자연다큐, 미래다큐 등을 상영하는 약 20개쯤 되는 영화관이 가동 중.

관심있으신 분들은 요기 웹사이트 참고 하셔요.
클릭 => Futuroscope

최첨단인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공.
재밌는 것도 있고, 쏘쏘한 것도 있공.

1인 입장료가 약 37유로 정도 되던데, 다행이 저희는 시누이가 하사하신 공짜표로 입쟝~~
아흥~ 돈 주고 갔어도 아깝지는 않았을 것 같지만 전 공짜라 더 재밌었던 것 같아효^^ㅎㅎㅎ

한나절 이것저것 상영하고 피곤해서 호텔로 gogo.

아주 깔끔하고 네추럴한 스타일의 호텔.
전 심하게 모던한 스타일보다는 이런 모던 + 네추럴한 느낌이 낫더라구요.
감탄할만큼은 아니지만 그냥 딱- 적당했던 수준....



작은 주방과 바도 있는 걸 보니 장기여행자들한텐 편하겠더라구요.
테라스도 있어서 여름엔 괜츈할 듯.
저흰 추워서 패쓰!!!

가방 던져놓고 일단 낮잠 좀 자고..뻑적지근한 몸 좀 풀쟈며 사우나하러 갔는뎅....
 미틴...--;;; 사우나가 고장이래ㅠㅠ

전 순전히 이것때문에...갔거든요..흑흑.
하는 수 없이 버블 나오는 수영장에서 좀 놀다가 나왔는데 뭔가 찜찜 + 아숩.
게다가 마사지도 미리 예약을 안 했더니 예약 꽉 찼다고해서 못 받구...

일찌감치 밥이나 먹기로 했답니다
호텔이 정말 middle of nowhere!!!..한적한 곳에 위치하고 있어서, 주변엔 아무것도 없거든요,
호텔 레스토랑을 미리 예약해 뒀어요.






가격이 그리 비싸지 않은대신 맛은 쏘쏘.
우리의 대화: "집밥같다. 아니. 집밥이 낫지?"
외식을 거의 안 하니 조금 더 내고라도 더 맛난 거 먹고 싶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네요.
그래도 나름 밖에서 먹고 밖에서 자고...일상탈출의 의미로만 보면..그럭저럭 좋았던 듯.


무엇보다 가장 좋았던 건...
아침에 눈 뜨자마자 커튼을 걷으면 광활한 벌판이 눈앞에 펼쳐진다는 거.
시골 여행을 자주 다니는데 다닐 때마다 정말 시골에 살고시푸다는 생각 뿐.
막상 살라고 하면..선뜻 용기가 날려나 모르겠쥐만요잉~



넒은 테라스도 여름에 앉아 쉬기 넘 좋을 듯.
아직은 좀 이른 시기....

프랑스 사시는분들이나 프랑스 여행하시는 분들은 호텔 정보 참고하셔요.
야외수영장도 있으니 여름에 가면 괜츈할 듯 하고, 결혼식 하기에도 좋은 장소일 듯.
클릭 => Hotel normandoux

아침 먹고 일찌감치 체크아웃하고 봄마실 나서 봅니다.
근처의 셔비니(Chauvingy)라는 마을과 푸아티에(Poitier)라는 도시를 방문...
발도장만 찍고 왔지요 머.



Chauvingy의 유적과 성당...



Poitier의 낡은 성당...아담하지만 인상깊었던 내부.


Poitier의 오래된 다리..귀찮은데 겨우 찍은 인증샷ㅎㅎㅎㅎ


잠시 카페에 들러 목도 축이고...
약간 배가 고플랑 말랑해서 간단한 거 시켜서 요기만 하기로.

외가에는 점심은 밖에서 먹고 간식시간에 도착한다고 했지만, 사실 점심은 굶을 예정이었어요.
분명..간식을 준비해 두신다고 했지만...너무 많은 것을 준비해 놓으실 게 확실하거든요.

아니나 다를까...(사진은 없지만)...

빵에 이것저것 발라서 준비한 간식으로 시작해서...
방울토마토, 올리브, 코니숑 (cornichon: 일종의 프랑스식 오이피클)
빵에 발라먹는 익혀서 으깬 고기..
마른 소세지...
베이컨....
훈제연어...
치즈얹은 야채...를 순서대로 내 주셨어요.

여기까지 먹으니 배가 부름을 넘어서 목까지 차올랐는데...--;;;;
또 치즈접시를 내 오신다는 걸...J님이 배부르다고 극구 말려서 디저트로 패쓰.
(속으로 얼마나 다행이었던지...)

디저트도 케잌 하나만 준비하신 게 아니라...
케잌에 또 초콜렛크림 듬뿍 만들어서 한 사발씩 주시네요ㅠㅠ
여기선 진짜 너무 배불러서 미춰버리는 줄 알았지만, 겨우겨우 주신 건 다 먹었네요.

아침부터 오후까지 얼마나 고민하시고 준비하셨을지...
잘 안 먹으면, 먹여보낸 것도 없다며 혹시나 서운해 하실까...
배부르면 딱- 거절하는 J님도 외할아버지 외할머니껜 거절을 못하시더라구요ㅋㅋㅋ
J님에게 담부턴 아침부터 쫄쫄- 굶고가쟈...했어요.


돌아올 때 손에 들려주신 홈메이드 팡 데피스 (Pain d'epice),
어젠 넘 배가 불러서 잊고 있었는데 오늘 아침 맛을 보니..헉!..맛있따아^^
할머님의 손맛이 팍팍 느껴지는 빵을 베어 물때마다..왠지 가슴이 뭉클-

----------------------------------------------------------------------------------

암튼 우리의 첫 봄나들이..
길고 무거웠던 겨울을 훌훌 털어내 듯 가벼운 마음으로 다녀왔네요.
두번째 나들이는..언제, 어디가 될 지는 모르겠지만 날씨가 좀 화창했으면^^;;;;

모두에게 아름다운 봄날이 되시기를...:)
황사여...물러가랏~~!!!!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PREV : 1 : ··· : 231 : 232 : 233 : 234 : 235 : 236 : 237 : 238 : 239 : ··· : 630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