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주말 & 주말 (대충) 밥상^^

Posted 2012. 12. 17. 02:21

달콤한 주말.


어찌나 주말을 기다렸는지 5시간밖에 안 자고 일어난 일요일 아침-

콜콜 자는 남편님 깨우자니 안쓰러워  더 자라고 놔두고..

홀로 자전거를 슝슝- 타고 달려 시장에 다녀왔네요.

 

이렇게 쓰고보니 진짜 막 상쾌하고 그럴것 같은데ㅎㅎㅎ

어제저녁 1시까지 일하고..친구 생일파티까지 다녀와서 5시쯤 잤기 때문에,

등도 막 쑤시고..상태는 완전 메롱이었다능요--;;;;

 

시장에서 인증샷이라도 한 장 찍어오는건데,

완전 맛이 간 상태라 겨~~~우 장봐서 집에 겨들어 왔습죠ㅋㅋㅋ

 

무작정 포스팅을 시작하고 보니,

음음- 무슨 이야기를 어떻게 해야할지...


그냥 주말에 먹고 산 이야기나 해 볼까요?

별로 특별하게 먹은 것도 없지만..헤헤




# 아침 예찬!


토욜아침 눈 뜨자마자 너무 배가 고픕니다.

막 잠에서 깨어난 남편의 등을 떠밀어 빵을 공수해오게 합니다ㅋㅋ


동네 훼이보릿 빵집에서 크로와상, 마들렌, 바게트를 사오라고 했는데...

아쉽게도 마들렌은 목요일밖에 안 판다그ㅠㅠ


남푠님 빵 사러 간 사이 후다닥 샤워를 하고,

찻물을 올려놓자마자 빵배달 도착!!ㅎㅎㅎㅎ



(배가 넘 고픈 나머지) 전날 치우지 않은 까만 테이블메트위에 되는데로 마구 올려놓기^^;;;

창문으로 들어오는 눈부신 겨울빛이 너무 좋은 아침.



이 집 크로와상은 크기는 좀 작긴한데,

빵이 아니라 예술이라 불러주고 싶은...그런 맛.


물론 아침 11시에 먹는 것보다는,

8시나 9시쯤 먹으면 (갓 나왔을 때) 더 맛있지요..^^




겉은 크리스피하고 속은 층이 많이 형성되어 있으면서 부드러운 촉감.

질 좋은 버터향이 너무 좋습니다.

눈물나게 맛있는.


울 엄마 크로와상이랑 바게트 엄청 사랑하시는데...

이집 빵 먹을때마다 엄마생각 나 ㅋㅋㅋ

배달해주고 싶어ㅎㅎㅎ



크로와상을 한 개 반씩 나눠 먹은 후 바게트를 공략합니다.

바게트가 맛이 없으면 크로와상에서 아침식사를 마치지만,

또 이 집 바게트는 그냥 지나칠 수 없기에^^



잼도 좋지만...

제가 제일 좋아하는 조합은 버터 + 질 좋은 꿀!

맛있는 바게트에..이런 조합은 또 말로 설명할 수 없는...베스트 오브 베스트.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입맛이지요^^


보통 여기까지 먹으면 끝이지만,

오늘은 달달이로 마무리.



꿩 대신 닭...마들렌 대신 꿀과 카라멜이 들어간 작은 케잌.

마들렌이 없다고 전화한 남편에게 자세히 대신 사오라고 부탁한 것.



보통 이건 가끔가다 간식으로 사 먹는 거지만 오늘은 아침으로.

마무리까지 완벽!...했던 아침식사로 즐거운 주말 시작!

뭐 저에겐 반쪽짜리 주말이긴 했지만요--;;;



# 간단 점심


일욜아침..장을 봐오면서도 점심은 고려를 하지 않은채 장을 봐왔지요--;;;

즉흥적이고 계획없는 녀자 meru.


1시가 넘은 시간이라 아침은 패쓰하고..

남푠님과 차를 마시며 점심 뭐 먹을까 머리를 굴립니다.


대충 냉장고를 열어 있는 것들을 꺼내고,

아침에 공수해온 샐러드로 점심 해결하기.



귀찮은 나머지 나가서 먹을까 했지만...

둘다 상태 메롱이라 밖에서 브런치 먹으며 히히덕 거릴 수 없었던 상황ㅋㅋㅋ



훈제연어에 루꼴라와 레몬약간 올리브유 뿌려서 먹고...



남푠님이 좋아하는 컬리플라워 씻어서 생으로 대령.

남편이 좋아하는 몇 안 되는 건강식 중 하나ㅎㅎㅎㅎ

익힌 것보다 생으로 먹는 걸 좋아해요.


마요네즈 찍어잡수시겠다고 가져오길래...

"아 왜 그나마 건강하고 신선한 음식을 망치려 하느냐" 했더니..

슬쩍 소금을 내 오시네요^^



간에 기별도 안 가서 토스트한 빵에 염소우유 치즈를 올리고 샐러드랑 또 먹고...

그냥 되는대로 이것저것^^




# 저녁 밥상



잠시 바람직해지는 듯 하다가...

다시 바람직하지 못한 식단으로 컴백!ㅎㅎㅎㅎㅎ

녹색채소가 하나도 없어!!! 푸헐--;;;;



괴기를 구워주겠다하니,

감자튀김을 간절히 원하시는 남푠을 모른척 할 수 없어서...

두 번 튀긴 감자튀김을 해 주고야 말았습니다--;;;


냉장고에 신선한 채소가 가득했지만...

J님이 딱 요렇게만 먹고 싶다고해서 이렇게만 차려줬지요.

사실 몸 상태가 메롱이라 다른 것까지 차릴 정신이 없었뜸...



맛있었습니다...그러나 온도조절 힘듭니다.


튀김기를 하나 들여놓을까 싶기도 한데...

그럼 울 J님 넘 자주 드실 거 같아 꾹 참고...

그냥 가~~~끔 한번씩 공들여 튀겨주는 걸로.



앞뒤로 2분씩 구워 몇분간의 레스팅을 마친 잘 구워진 스테이크.


소스는 원래 버네즈 (Bernaise) 소스였으나...

감자튀김에 한 눈 팔다가 망쳤습다만ㅠㅠㅎㅎㅎㅎㅎㅎㅎ



디저트는 선택.

그나마 양심있게 과일로다가^^


겨울이라 사과, 배, 귤만 엄청 눈에 띄네요.

음...나의 훼이보릿들은 아뉘지만...피곤하면 과일이 땡겨서 조금 공수.


주말이 또 이렇게 갑니다잉~

아숩!!!!


사실 저의 주말은 월욜까지입니다뫈...할일이 엄청 많으네요ㅋㅋ

시간아~ 멈추어다오~~~~!!!




  1. 아몬드봉봉pt

    | 2012.12.17 03:35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캬옹 올만에 일등이에요
    일하시면 정말 주말이 후딱 지나가죠?
    그래도 맛난거 드시고 건강 챙겨가면서 즐거운 주말 보내시죵? ^^
    저 바게트빵 ~~ 아웅 넘 맛나보여요
    요즘 건강식 한다고 밀가루 멀리하려고 했는데 ㅡㅡ::
    그냥 먹고 싶은거 먹고 살아야겠어요 ㅎㅎ
    서양배는 모양이 참 특이해요
    조롱박 모양 같기고 하공

    meru님 주말 잘 보내시고 소식 자주 들려주세요요 ~~
    행쇼~

  2. meru

    | 2012.12.27 20:03 신고 | PERMALINK | EDIT |

    앗 간만에 일등하셨는데 댓글이 늦었네요^^;;;
    이제 당분간은 자유의 몸이예요...긴 시간은 아니지만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좀 쉬어보려구요~
    근데 연말이라 또 이것저것 일들이 많으네요--;;;
    밀가루라고 꼭 나쁜것만은 아닌것 같아요.
    통밀 같은 건 오히려 건강에 아주 좋다고 해요~
    배는 역시 한국배가 최고 맛있어욤!!!...아..한국배 먹고파라ㅋㅋ
    아몬드봉봉님도 즐거운 연말 보내고 계신가요?

  3. 유리알 동동

    | 2012.12.17 09:2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바게뜨에 버터와 꿀의 조합이 가능하군요!! 오랜만에 들렀는데 meru님 식탁은 여전히 아름답네요..^^ 잘 지내셨죠?

  4. meru

    | 2012.12.27 20:04 신고 | PERMALINK | EDIT |

    오랜만이예요 까리첼님~
    아..매일 똑같은 매트에 똑같은 모습들인데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꿀과 버터..그리고 바게트빵!!..요거 꼭 드셔보셔요..물론 제 입맛이지만 진짜 맛있어요~~

  5. 캔들

    | 2012.12.17 11:37 | PERMALINK | EDIT | REPLY |

    반갑습니다~~ 메루님 뭐드시는지 보는거 너무 재밌어요~좋은레시피도 많구요~~부지런하신것같아 부럽습니다~^^ 혹시 무슨일 하시는지 여쭤봐도 되나요??어찌 새벽1시까지 일을.ㅠㅠ 건강도 챙기세요~^^

  6. meru

    | 2012.12.27 20:06 신고 | PERMALINK | EDIT |

    안녕하세요 캔들님~ 반갑습니다!:)
    저 그닥 부지런하지는 못해요..부지런해보는 게 소원이예요ㅋㅋㅋ
    다만 음식만드는 건 좋아해서 그나마 잘 하는 거구요.
    무슨일하는지는 차차 밝히게 될 거예요~ 뭐 숨길것도 없지만..왠지 커밍아웃하듯 부끄럽네요^^
    캔들님도 늘 건강 잘 챙기시고 즐거운 연말 보내세요~

  7. jin_e

    | 2012.12.17 12:58 | PERMALINK | EDIT | REPLY |

    메루님!! 오랜만이예요~~
    연말이라 많이 바쁘시죠? 아무리 바빠도 밥은 꼭 챙겨 드세요ㅎㅎ
    그렇지 않아도 메루님한테 할 말 많았는데 이제서야 글 남기네요ㅎㅎ
    지난달에 라뒤레가 신세계 강남점에 오픈했거든요 라뒤레하면 파리.. 파리하면 메루님!!ㅋㅋㅋㅋ
    일본에 있을때 자주 먹어서 생각난 김에 갔더니 파티쉐가 한국에서 만드는게 아니라 얼려온걸 파는거라
    마카롱만 팔구.... 식감도 별로 맛도 별로... 게다가 3500원 주고 사 먹기 아까운 맛에...
    우리나라에 들어오면 왜 다른 나라에 비해 훨씬 비싸게 파는지 궁시렁 대면서
    메루님이 넘 부러운거예요ㅠ_ㅠ
    파리 라뒤레가 그렇게 맛있다던데 사실인가요?
    빵도 어딜가든 다 맛있다던데 사실인가요?ㅋㅋㅋㅋㅋㅋㅋ

  8. meru

    | 2012.12.27 20:12 신고 | PERMALINK | EDIT |

    진자 바쁘고...시간이 많아도 뭔가 어수선한게..연말은 연말인가봐요.
    올 연말은 특히 좀 더 정신이 없어요.
    라뒤레가 한국상륙했군요!!ㅎㅎㅎㅎㅎ
    그런데 얼렸다 녹이면 아무래도 맛이 떨어지긴 할 것 같아요.
    왠만하면 파티쉐 하나 두고 만들 것이쥐!!!
    여기도 마카롱 그닥 저렴한 편은 아니예요. 싼 것도 있지만..라뒤레처럼 이름난 곳은 비싸죠.
    그래도 이곳 물가가 워낙 비싸니 조금 무감하긴 하지만요.

    프랑스 빵은요...정말 맛있긴해요...
    근데 다 맛있지는 않구요..잘 하는 블랑제리(빵집)에나 가야 맘에 드는 퀄리티를 찾을 수 있어요.
    프랑스 사람들이야 빵을 밥처럼 먹으니까 맛이 없어도 그냥저냥 먹지만, 저는 맛 없는 빵 먹으면 막 화가날지경이예요ㅋㅋㅋㅋ
    다행이 집 근처에 맛난 빵집이 있어서 초큼 더 멀더라도 될 수 있음 그리로 다니고 있어요~ㅎㅎㅎㅎ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156 : 157 : 158 : 159 : 160 : 161 : 162 : 163 : 164 : ··· : 64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