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u네 2인밥상_한불 커플 밥상^^

Posted 2012. 11. 26. 01:31

레드와인 소스 토끼요리 (Lapin au vin rouge)


콕오방(Coq au vin)이라는 요리..많이들 아실테지요?

레드와인에 닭고기를 넣고 끓여 만드는 스튜지요~



똑같은 방법으로 고기만 토끼고기를 넣어 만들어 봤어요.

기름기가 훨씬 적어 담백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닭으로 한 게 좀 더 진국인 듯한 맛.


J님과 따로밥상을 먹게되어..사진은 혼자 먹은 사진^^

진하게 국물을 졸여주고 밥, 파스타..감자든 곁들여 주면 참 맛나요~





버섯 리조토 (Risotto Au Champignon)


-> 이탈리아어를 모르는 관계로다가 이탈리아 요리도 불어로 표기함을 용서하셔요^^




예전엔 정말 자주 올라오던게 요 버섯리조토였는데...

요즘엔 하도 해 보고 싶은 요리가 많다보니 가끔 올라온다능ㅎㅎㅎ



세프 버섯을 그릴에 구워서 함께 올려주고...

크레송으로 에(émulsion: 거품 소스?)를 올려보는 시도를 해 봤지요.





칠면조 파르씨(Farci De Dinde) & 알감자 구이



정말 피곤했던 시기...

시장에서 이미 만들어진 칠면조 파르씨를 사다가...

데워서 내기만 했네요~


원래 만들어진 음식은 (신선하고 질이 좋아도) 잘 사지 않는 편이지만...

시간없고 피곤할때는 이것도 괜츈..!



제철이었던 (좀 지난거라..) 무화과를 꿀을 넣고 약간 졸여서 내 봤어요.

알감자도 구워서 같이~!



주말이어서 치즈로 마무리.

평일에는 될 수 있음  치즈를 될 수 있으면 피하려고 하는지라...




시금치 리코타 카넬로니 (Canelloni A La Ricotta et Epinard)



유통기한이 다가오는 우유가 있어서 리코타 치즈를 만들었었거든요.

샐러드로 먹을까 하다가..저녁에 마땅한 매뉴가 없길래...

시금치 살짝 볶은거랑 섞어서 카넬로니 속에 채우고...

토마토 소스 얹어서 구워냈지요.



라자냐처럼 문안한 요리~

고기를 피하고 싶을때는 이런 요리도 참 좋지요?



통삼겹살 오븐구이



완전 실패였던 통삼겹살 구이.

삼겹살 껍질에 칼집을 내고 소금으로 문지른 후...

약간 높은 온도에서 30분 정도 굽고 온도를 내려서 몇 시간 구워내는 삼겹살 요리지요.


아 근뒈....

요리책에 나와있는 방법대로..고대~~로 했는데...

아니 왜 소스가 쓴거야~~~~ㅠㅠ


레몬 때문에었떤 것 같은데..너무 써서 입맛이 달아날 정도ㅋㅋㅋ

결국 소스는 빼고 먹었지만 요 레시피땜에 정말 빈정상했다능...

그냥 지난번 제이미올리버 방식 참고했던데로 할것을--;;;;


'

어쨋거나..앙트레로 수프 하나 냈고요...

샐러리 + 밤을 넣어 끓인 수프.



통삼겹은 썰어서 내도 먹기 좋지만...그냥 이렇게 큼지막하게 잘라서 냈어요.

쥬키니 호박도 오븐에 구워내고...

소스 없으니 좀 썰렁하눼^^;;;



닭갈비



아무리 밥 하는 거 좋아하는 사람도...

가끔은 정말 손 하나 까딱하기 싫죠잉..?

전 특히 일요일 저녁밥이 제일 하기 싫어요ㅎㅎㅎㅎ


그럴때는 냉장고 열어서 있는 재료 뚝딱 때려넣고 뭔가 만들어 내야합니다.

냉동실 비상재료로 꿈쳐둔 닭가슴살과 가래떡이 있길래...

있는 야채 대충 넣고...떡볶이랑 고구마도 넣고 닭갈비 고고.

달랑 밥이랑 요걸로 저녁 때웠네요^^


단품요리지만...

J님은 이거 좋아해서..밥 뚝딱 해 치워요^^ㅎㅎㅎ




단호박 라비올리



단호박에 이것저것 섞어서 속을 만들고...

라비올리에 채워서 만들어 봤어요.



그럭저럭 먹을만 하지만...

좀 업그레이드를 시켜야 할 듯.

일단 라비올리피도 너무 두꺼웠셔~~ㅎㅎㅎ




순두부찌개 + 고추장 삼겹살 구이 + 파전



참으로....참으로...바람직하진 않은 밥상.

일단 너무 고담백이고 섬유질 부족..--;;;;


그치만,

이것저것 해결해야할 재료들이 있었다는 탄생비화가 있지요ㅋㅋㅋ



파전...모양도 참~ 못남ㅋㅋㅋ



나름 맛있는...내가 나름 잘 하는 순두부찌개..

얘도 비쥬얼 엄청 맛 없어 보이넴ㅋㅋㅋ



역시 우리 J님이 정말 사랑하는 삼겹살 고추장 구이.

소스까지 긁어 잡수시눈--;;; ㅋㅋㅋ


"어이, 후라이팬 비싼거야...아무리 스댕이라지만 작작 긁어요!"라고 하고 싶었으나...

잘 먹는 게 이뻐서 그냥 바줬뜸^^


저는 양념 살짝 재워놨다가...

일단 후라이팬에 앞뒤로 한번 굽고..오븐에서 한 번 더 구워요.

기름 쫙- 빠지면서 더 맛있어져요^^


첨에는 팬에만 굽다가...오븐에만도 구워 봤는데...

어느 순간부터인지..팬에 굽고 다시 오븐에 굽는 이 방법으로 굳혀져 있드라구요.

강추강추!




볼로네이즈(Bolonaise) 소스 파스타



오늘 저녁 (일욜) 먹은 따끈따끈한 볼로네이즈 소스와 파스타.

오랜만에 먹으니 참 맛있네ㅋㅋㅋ


초큼 먹는다고 놀래시지 마셔요...

즈희는 두 그릇씩 먹어욧^^;;;



볼로네이즈 소스에는 꼭 스파게티를 먹고 싶은 meru인데.....

소스를 만들고 있으니 마구마구 스파게티가 땡겼는뒈...

뒤져보니 똑! 떨어졌눼...

럴수럴수...ㅠㅠ


뭐 다 서바이벌 요리들이죠..헤헤

요즘 좀 더 소박하게 먹어야겠다고 생각은 많이 하는데...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네요ㅋㅋㅋ

담주에는 더 노력해봐야지.


매일매일 포슷은 아무래도 좀 무리였나봐요^^

주말에 친구들이 다녀가서 바쁘기도 했구욤~헤헤


주말들 잘 보내셨겠죠?

무슨 일주일이 이렇게 빨리가고 빨리 오는지..

늘 똑같은 인사를 하는 거 같아요-


남은 한 해도 슬슬 마무리해야 할 때...

알차게..알차게 보내자그여~^^



  1. shrtorwkwjsrj

    | 2012.11.26 04:50 | PERMALINK | EDIT | REPLY |

    에구..... 난 언제나 저렇게 먹고 사나...?

  2. meru

    | 2012.12.02 11:30 신고 | PERMALINK | EDIT |

    요리하시기 많이 바쁘신가요?..^^;;

  3. 아몬드봉봉pt

    | 2012.11.26 05:29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아고고 meru님 잘지내셨는지요??? ^^
    전 그동안 아주 쪼끔 바빴어요
    그런다고 블로그 탱탱 놀리고 ㅎㅎㅎ

    여긴 벌써 부터 무자게 추워서 그런지 얼큰한 순두부 찌게 완전 땡기는데요
    국 없으면 겨울엔 밥 먹기 거시기 하잖여요

    짱이 좋아하는 삼겹살 고추장 구이도 땡기구요
    전 저기 남은 양념에다가 김가루 솔솔 뿌려
    볶아복는것 참 좋아하는데요

    아고고 ...
    저도 사진 찍는 습관 들여야 것어요
    날마다 잘 먹고는 사는데
    비쥬얼 안습이라 그냥 먹고 치우는게 많아서리 ,, ㅎㅎ

  4. meru

    | 2012.12.02 11:32 신고 | PERMALINK | EDIT |

    아몬드봉봉님~~
    저는 아주 잘 지내고 있어요! 이제 한 해도 마무리 되어가니..좀 마음이 심난하기도 하지만...
    정말 많은 일이 있었고..고군분투했던 해였던만큼...즐겁게 새해를 맞이하려고 준비중입니닷^^ 헤헤
    여기도 완전 추워서 이불속에서 겨 나오는 게 너무 힘들어요ㅋㅋㅋ
    저도 남은 양념에 밥 볶아먹는 거 넘넘 사랑해요~
    어쩔땐 고기보다 밥이 더 맛있잖아요?
    그러게..요즘 포슷이 뜸 하시더라구요.
    많이 바쁘셨나봐요~ 얼른 컴백 원츄원츄~ 합니다~~

  5. Y Clarke

    | 2012.11.26 05:35 | PERMALINK | EDIT | REPLY |

    메루님~ 업뎃 감사해요! 역시 한식 반 현지식단 반... 저와 거의 비슷한 비율이에요^^ 언제 순수부 레시피도 올려주세요. 메루님 따라 하면 왠지 더 감칠맛 날 것 같아요. 좋은 하루 되시구요.

  6. meru

    | 2012.12.02 11:34 신고 | PERMALINK | EDIT |

    Y Clarke님네도 글로벌밥상이군요~ㅎㅎㅎ
    한식 비율을 늘리고 싶은데..남편이 좋아하는 한식이 아무래도 한정되어 있고..여기선 새로운 재료를 구한다는 것도 너무 한계가 있고..그래서 좀 덜 자주 먹게 되는 것 같애요~
    대신 여러가지 음식을 골고루 먹게 되기는 하는 듯!ㅋㅋ
    제 입에는 맛있는 순두부찌개지만 다른분들 입맛에 맞을지 모르겠네요...
    그래도 기회되면 꼭 올릴께요^^

  7. Lipp

    | 2012.11.26 15:45 | PERMALINK | EDIT | REPLY |

    언제봐도 잘 챙겨서 즐겁게 드시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아요.
    전 이상하게 금요일 저녁에 밥하기가 싫드라구요 ;;; 왜 그러지?? ㅎ
    그래서 가장 대충 먹거나 아님 버티다 외식으로 마무리해요. ^^
    하지만 또 어느날은 무슨 바람이 부는지 레스토랑에 온 듯한 식탁이 되구요.
    안정적이지 않구 아주 들쑥날쑥이죠. ㅎㅎ

  8. meru

    | 2012.12.02 11:37 신고 | PERMALINK | EDIT |

    아..잘 챙겨먹는 수준은 아니지만..그래도 노력은 하고 있어요.
    LIPP님은 금요일날 파업하시는군요~
    전 금요일은 왠지 신나서..맛난 거 만들어 남편과 와인 한 잔 하고 싶을때가 많은데ㅎㅎㅎ
    Lipp님도 맘 먹으신 날은 한 요리 하실 것 같아요!^^

  9. gosweet

    | 2012.11.26 20:14 | PERMALINK | EDIT | REPLY |

    아웅~~ 맛난거 한가득 들고 오셨네요~~~ ㅎㅎ
    특히 저 박박 긁어 드시는 고추장 삼겹살 구이!!!ㅋㅋ
    요거 넘 먹구싶어요~~~
    얼마전 한국마켓 갔을때 삼겹살 살까 하다 그냥 왔는데
    좀 사다 놓을걸 그랬어요 ㅜㅜ

    다 넘 맛나보이지만
    특히 버섯 리조또는 정말 어느 호텔 부럽지 않은 비주얼이
    인상적이에요~~ㅎㅎ





  10. meru

    | 2012.12.02 11:39 신고 | PERMALINK | EDIT |

    남편분도 삼겹살 잘 드시나요?ㅎㅎㅎ
    기름지다고 싫어하시는분들 많은데..전 남편이 삼겹살을 잘 먹어서 넘 다행이란 생각이 들어요.
    담엔 삼겹살 꼭 공수해오셔요^^
    버섯리조또..좀 신경 좀 썼는데...감사해요..히히~

  11. 히티틀러

    | 2012.11.26 20:3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춘천이 고향인 사람으로써 닭갈비를 보니 참 반갑네요.
    그런데 닭갈비가 오이랑 피망이 보이는 것 같은건... 그냥 제 생각일까요?ㅎㅎㅎ
    남편 분께서 한국음식도 잘 드시나봐요.
    닭갈비나 고추장 삼겹살 같으면 자칫하면 맵게 느껴질 수도 있는데요.

  12. meru

    | 2012.12.02 11:54 신고 | PERMALINK | EDIT |

    오이는 아니고...쥬키니 호박이어요^^
    집에 피망이 많아서 넣었구요! 저희집 닭갈비는 원조랑은 거리가 멀구요..야채 많은 걸 좋아해서..그냥 있는야채 몽땅 때려넣고 만들어요ㅎㅎㅎㅎ
    야채는 뭘 넣어도 닭갈비랑은 왠만큼 어울리는 것 같아요~
    남편이 매운 거 엄청 잘 먹어요ㅋㅋㅋ
    이제는 저보다 더 잘 먹는 거 같아요^^

  13. mama teller

    | 2012.11.26 22:43 | PERMALINK | EDIT | REPLY |

    Meru님 오랫만이에요~ :)
    오늘도 여느때와 다름없이 맛난 요리들이 쫘악...
    특히 저기저저 고추장삼겹구이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요즘 제육볶음이 막 땡기는 지라 ㅎㅎ)

    요즘에 귀차니즘+의욕상실에 푸욱 빠져있다가 이제 슬슬 제자리로 돌아로는 듯하네요 ^ ^;
    조만간에 완전히 정상으로 돌아오면 더 종종 뵈요~

  14. meru

    | 2012.12.02 11:56 신고 | PERMALINK | EDIT |

    mama teller님~~~ 슬럼프 잘 극복하고 계신가요?
    한번씩..그런 시기가 있지요. 특히 아이 키우시다보면 힘드셔서..더 그럴 것 같애요.
    얼른 제 자리로 돌아오셔서..재미난 일상도..맛난 음식도 많이 보여주셔요^^
    화이팅!!

  15. Mihyun

    | 2012.11.27 22:09 | PERMALINK | EDIT | REPLY |

    Hi~ 메루님,
    Risotto ai funghi(리조또 아이 푼기) 아님 Risotto ai Champignon..
    메루님 토끼고기 좋아하세요?? 제가 사는 곳의 대표적인 음식 중 하나가 Coniglio e Polenta 토끼고기와 폴렌타예요.. 근데 전 맘이 이상해져서 잘 안먹지요..ㅋ
    메루님 순두부찌개 배우고 싶어요! + 삽겹살 오븐에 몇도와 몇분 구워야 하죠?
    그릴팬에 굽는거 보다 쫌 편할 듯 ^^

  16. meru

    | 2012.12.02 12:01 신고 | PERMALINK | EDIT |

    오~ Mihyen님 이름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이탈리아어로도 버섯을 Champignon이라고도 하는군요!
    역시 프랑스어랑 비슷한 단어가 참 많아요..그쵸?~
    토끼고기를 좋아하는 정도는 아니구요...이제는 먹을 수 있다!..그정도?
    저도 다른집에 초대받았을 때 토끼고기가 나오면 울렁울렁..진짜 힘들게 억지로 먹었던 적이 많지요ㅋㅋㅋ
    삼겹살은 220도에서 20-30분간 굽구요..160-170도에서 2시간-2시간 30분 정도 굽는데...좀 오래걸리죵?--;;;ㅎㅎㅎㅎ
    순두부는..담에 기회가 되면 올려보도록 할께요~^^

  17. Mihyun

    | 2012.12.02 18:55 | PERMALINK | EDIT |

    정확하겐 champignon은 양송이 버섯이구요, 일반적으로 버섯은 fungo(단수) funghi(복수) 예요. 음싯이름엔 funghi로 쓰인답니다! Risotto ai funghi/ Fettucine ai funghi/ Polenta con i funghi 등등 .. ^^ Buona serata!

  18. Jessie!

    | 2012.12.16 12:3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ㅋㅋ 저 막 오징어 볶음, 떡볶이, 닭갈비 같은 '주재료+채소왕창+대충 매운소스' 때려넣고 한 팬에 대충 만드는 요리 완전 사랑해요 ㅋㅋ 남친과 같이 지내면서 부터는 밑반찬없이 그때그때 하는 요리스타일에 익숙해지다보니 먼가 막 계속 만들어야하는데 그것도 막 의욕 넘쳐날때나 이것저것 하지 ㅠㅠ.. 메루님처럼은 절대 못해요 전 ㅠㅠ ㅋㅋ 얼마전엔 냉장고에 죽어가는 소세지랑 파가 있길래 대체 뭘 할까 고민하다 다 잘게 썰어서 전(!!!!!)을 부쳐버렸는데 남친은 뭣도모르고 그냥 맛만좋다고 해줘서 어찌나 고마웠는지..;; 전 요리를 해도해도 새로운 레시피가 는다기 보다는 꼼수만 느는 것 같아요 -_-;;; 하하하..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162 : 163 : 164 : 165 : 166 : 167 : 168 : 169 : 170 : ··· : 641 : NEXT »